국립전파연구원 로고

주메뉴

  1. 정보공개
  2. 민원·참여
  3. 업무안내
  4. 알림소식
  5. 연구원소개
ENG

보도/해명

홈 > 알림소식 > 보도/해명
게시판 상세보기
제목 [보도자료]바닷속 사물인터넷(IoT) 국제표준, 한국이 이끈다.
담당자 김효정 담당부서 전파환경안전과
연락처 061-338-4563
등록일 2019-11-25 조회수 114
내용

□ 국립전파연구원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11월 18일부터 22일까지 열린 ‘국제표준화기구(ISO)‧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간 합동기술위원회(JTC 1)의 사물인터넷 분과위원회(SC 41)* 제6차 국제표준화회의’에서 한국이 제안한 수중-IoT(수중통신) 분야의 표준안 2건**이 국제표준으로 승인되었다고 밝혔다.

* SC41 : 국제표준화기구(ISO, International Standards Organization)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International Electrotechnical Commission)가 정보기술 분야 국제표준화를 위해 운영 중인 합동기술위원회(JTC 1, Joint Technical Committee 1)의 사물인터넷 분과위원회

** ‘수중 센서네트워크-응용 프로파일(ISO/IEC FDIS 30142)’과 ‘수중 센서네트워크-수중 네트워크관리시스템(U-NMS) 개요 및 요구사항(ISO/IEC FDIS 30143)’

□ 이번에 승인된 수중-IoT(수중통신) 표준안은 수중통신을 이용한 서비스 설계·개발 가이드라인과 수중통신망관리시스템에 필요한 요구사항을 제공하며, 쓰나미·해저지진 등 재난상황에의 대응, 해양 생물자원·수중생태계의 모니터링을 통한 해양환경 보호, 수중·항만 보안 등 여러 영역에 활용될 수 있다.

□ 우리나라는 2006년부터 수중-IoT(수중통신) 분야의 표준화 작업을 시작하여 2018년에 미국, 유럽 및 일본 등을 제치고 세계 최초로 4건의 국제표준(ISO/IEC 30140-1~4)을 주도해 승인받았다.

ㅇ 이번 회의에서는 국민대,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등에서 개발한 첨단기술을 기반으로 한 국제표준 2건을 추가로 승인받아 총 6건의 수중-IoT(수중통신) 국제표준 전체를 주도하게 되었다.

□ 수중은 안정된 통신수단이 확보되지 않아 아직 미개척 분야로 남아있어 독일, 미국 등 일부 선진국만이 기술개발을 시도 중이며, 한국 또한 선진국과 유사한 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고 평가되었다. 한국은 이번 국제표준화 활동을 통해 2022년 약 43억 달러*로 예상되는 수중통신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유리한 교두보를 확보할 것으로 전망된다.

*출처:Underwater Wireless Communication Market - Global Drivers, Opportunities, Trends, and Forecasts to 2022, 2017

□ 국립전파연구원은 “이번 수중-IoT 국제표준 승인으로 인해 수중에서도 해양환경과 생물 모니터링 등 여러 목적을 위한 다양한 기기와 통신할 수 있는 하나의 계기가 마련되었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목록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 담당부서 : 전파환경안전과 (전자파소통팀)
  • 메뉴관리자 : 채진이
  • 연락처 : 061-338-4562

검색어 상세박스

적합성평가 문의처 (아래 연락처로 문의하시면 자세히 알려드리겠습니다.)

메뉴 관리자
부서(담당) 성명 연락처
적합성인증과 주무관(인증담당) 박래현 031-644-7530
적합성인증과 주무관(적합성평가변경) 홍준빈 031-644-7531
적합성인증과 주무관(적합인증) 김희백 031-644-7532
적합성인증과 주무관(적합평가면제) 김미라 031-644-7533
적합성인증과 주무관(적합등록) 박순홍 031-644-7534
적합성인증과 주무관(MRA시스템) 김우영 031-644-7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