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전파업무 > 전자파흡수율 > 생활속의 전자파 FAQ
홈 > 전파업무  > 전파흡수율  > 생활속의 전자파 FAQ
생활속의 전자파 FAQ
원래 명칭은 전기자기파(電氣磁氣波, Electromagnetic Wave)로서 이것을 줄여서 전자파라고 합니다. 전자파는 전기장과 자기장의 두 가지 성분으로 구성된 파동으로서 서로 반복하며 대기 중에서 빛의 속도로 퍼져나갑니다.
전자파는 주파수에 따라 여러 종류로 분류합니다. 주파수가 높은 순서대로 분류하면 감마선, X선, 자외선, 가시광선(빛), 적외선, 전파(초고주파, 고주파, 저주파)가 있습니다. 전파(Radio Wave)는 주파수가 3 THz (초당 3조번 진동, 파장은 100 μm)이하의 전자파를 말합니다.여기서 잠깐! 주파수와 파장이란 무엇인가요?

여기서 잠깐! 주파수와 파장이란 무엇인가요?
주파수는 1초 동안에 진동하는 파동의 횟수를 의미하며 단위는 Hz(헤르쯔)로 나타냅니다. 예를 들어 60 Hz란 1초에 60번 진동한다는 뜻입니다.파장은 일정한 파동이 주기적으로 반복하며 진행할 때 파동의 마루(골)와 마루(골) 사이의 거리를 말합니다.
전자파는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통신(휴대폰, 무선랜), 방송(라디오, TV, DMB), 가전제품(전자레인지, 인덕션히터), 교통(RFID, 네비게이션) 의료(MRI, X-ray, 적외선치료기) 등 다양한 분야에서 널리 이용되고 있습니다.
전자파가 인체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은 크게 열작용과 비열작용 그리고 자극작용이 있습니다. 열작용은 주파수가 높고 강한 세기의 전자파에 인체가 노출되면 체온이 상승하여 세포나 조직의 기능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비열작용은 미약한 전자파에 장기간 노출되었을 때 발생하는 것으로서 현재까지 이러한 영향의 발생 가능성을 뒷받침하는 연구결과는 없으며 자극작용이란 주파수가 낮고 강한 전자파에 노출되었을 때 인체에 유도된 전류가 신경이나 근육을 자극하는 것을 말합니다.
강한 세기의 전자파는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줄 수 있어 전자파인체보호기준이 마련되어 있으며 이를 만족하는 경우에는 안전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전자파는 미약하여 인체에 영향이 없다고 하지만 오랜 시간 동안 노출된다면 인체에 해로울 수 있어 미래의 잠재적인 위해 요인에 대해 사전주의 대책(precaution principle)이 필요합니다.이러한 차원에서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휴대전화 전자파(RF)의 암 발생 등급을 2B로 분류하였습니다(2011.5.31).
휴대전화 전자파(RF)의 암 발생 등급
그룹 분류기준
1등급 인체발암물질 (88종) 석면, 담배, 벤젠, 콜타르 등
2등급 A 인체발암추정물질 (64종)
자외선, 디젤엔진매연, 무기 납 화합물, 미용사 및 이발사 직업 등
B 인체발암가능물질 (236종)
커피, 젓갈, 절인채소, 가솔린엔진가스, 납, 극저주파 자기장
3등급 인체발암성으로 분류할 수 없음 (496종)
카페인, 콜레스테롤, 석탄재, 잉크, 극저주파 전기장
4등급 인체에서 발암성의 증거가 없음 (1종류)
카프로락탐(나일론 원료)
일반적으로 일상에서 이용 중인 휴대폰의 출력은 매우 낮으므로 1분 혹은 1시간정도 이용하여도 인체에 유해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장시간 지속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자제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휴대폰이나 기지국에서 사용하는 전자파는 고주파이므로 인체에 열을 발생시킬 수 있습니다. 그들의 전자파 세기는 미약하여 거의 체온상승을 일으키지 않아 암, 백혈병 및 다른 질병(두통, 현기증, 기억력 감퇴 등)을 발병시키거나 촉진한다는 증거는 아직 없습니다.다만,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2011년 5월에 휴대전화와 암 발생 가능성에 대해 매우 제한적이고 약한 상관관계가 있다는 견해를 내 놓았는데, 이는 사전주의 차원에서 조치가 요구되고 과학적인 근거 마련을 위한 추가적인 심층 연구가 필요함을 밝혔습니다.
일반적으로 어린이나 청소년은 신체적인 미성숙으로 인하여 어른보다 전자파에 대해 더 취약하고 민감할 수 있으며 WHO에서는 사전예방주의 차원에서 어린이의 휴대전화 사용 자제를 권고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휴대폰을 사용하는 어린이들이 증가하고 있는데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더 오랜 기간 동안 휴대폰 전자파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WHO에서는 어린이의 휴대폰 사용과 건강영향에 관한 연구를 장려하고 있으며 관련 연구들이 진행 중에 있습니다.
일상생활에서 발생되는 전자파의 세기는 국제기구 및 정부에서 마련한 전자파 인체보호 기준치보다 훨씬 낮기 때문에 인체에 해로운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사람들은 피로, 스트레스, 수면 방해, 뜨거운 느낌, 소화 장애, 두통 등의 증상을 호소하고 있습니다.세계보건기구(WHO)는 이러한 증상을 전자파과민성(EHS: Electromagnetic Hypersensitivity)으로 분류하였으며, 그간의 연구를 통해 이러한 증상이 전자파에서 기인한 것이 아님을 발표하였습니다.
* WHO Fact Sheet N229, 전자기장과 공중보건: 전자파과민성(Electromagnetic fields and public health:
Electromagnetic hypersensitivity):2005년 12월
병원에서 휴대폰 사용을 금지하는 이유는 휴대폰 전자파가 의료기기의 오작동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수술에 사용되는 장비처럼 생명에 직결되는 장비의 경우 혹시라도 장애를 일으킬 가능성을 없애기 위해 수술실 근처 등에서 휴대폰 사용을 금지하는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 국립전파연구원에서 시험한 결과, 숯, 선인장, 황토, 차단제품 등이 전자파를 줄이거나 차단하는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히려 가전제품에 대한 전자파 안전거리를 준수하는 것이 전자파 노출을 줄이는데 도움이 됩니다.
2011년 5월 31일, 휴대전화 전자파가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발표에 따라 국민적 불안감이 더욱 증대하여 정부에서도 인체보호 강화를 위해 현행 휴대폰에만 적용하고 있는 전자파 제한 규제를 인체에 근접 사용하는 무선기기(태블릿PC, 노트북 PC 등)로 확대 적용하고 있으며, 또한 소비자의 알권리 보장을 위해 대상기기의 전자파 측정값을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1996년부터 한국전자파학회(KIEES), 국립전파연구원(RRA),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및 주요 의학 연구기관 등과 협력하여 전자파의 인체영향 연구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2000년부터 현재까지 전자파 인체노출량 평가기술 개발, 전자파 인체보호기준 및 평가 대상기기 확대 검토, 전자파 저감기술 연구 및 노출장치 개발 등 공학 분야의 연구와 동물, 세포 실험, 역학 및 의학 분야 등의 연구로 나누어 상호 보완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011년 전자파 종합대책을 수립하였으며, 어린이·임산부 등 취약 계층 중심의 중장기 전향적 연구도 하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를 포함하여 미국·유럽 등 세계 각국에서 전자파의 인체 영향에 대한 연구 활동을 활발하게 수행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1994년부터 5년간 “EMF RAPID” 프로그램을 수행하였습니다. 이 연구는 60 Hz 전원주파수의 전자파가 생체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고 일반대중에게 연구 결과를 홍보한다는 목적으로 진행된 연구입니다.
유럽에서는 유럽 과학기술연구분야 협력 프로그램(COST 281)을 통하여 1996년부터 전자파 인체영향 및 인체보호 기준에 관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2000년부터 “INTERPHONE study"를 통해 성인의 휴대전화 사용과 뇌암과의 연관성을 연구하였고, 2011년부터는 어린이/청소년으로 대상을 확대하여 ”Mobi-Kids" 프로젝트를 수행 중에 있습니다. 2012년에는 그간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종합적인 위험성 평가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에서는 2000년 12월에 전자파인체보호기준, 전자파강도 측정기준, 전자파흡수율 측정기준, 전자파강도 및 전자파흡수율 측정대상기기·측정방법 등 관련 고시를 제정하였습니다. 그리고 2002년 4월부터 휴대폰, PDA 등에 대한 전자파흡수율(SAR) 측정 의무화하여 전자파인체보호기준을 만족하는 경우에만 시장에 유통되도록 하고 있으며, 2007년 6월부터는 휴대폰 기지국의 전자파강도 측정 및 보고를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국민들의 전자파에 대한 불안감 해소를 위하여 현행 머리에 사용하는 무선통신기기에만 적용하고 있는 전자파흡수율 제한 규제를 인체에 근접 사용하는 무선통신기기(태블릿PC, 노트북 PC 등)로 확대하였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에서는 2007년부터 매년 약 4,000개의 휴대폰 기지국에 대한 전자파 강도를 측정하고 있습니다. 측정 결과, 전체 무선국의 99%가 전자파인체보호기준의 1/10 미만으로 매우 미약하기 때문에 안심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또한 측정 결과는 누구나 쉽게 찾아 볼 수 있도록 인터넷에 공개(emf.kca.kr)를 하고 있으니 확인할 수 있습니다.
  • 가전제품 사용 가이드라인
    view zip
콘텐츠 만족도 설문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매우만족 만족 보통 불만 매우불만
확인
메뉴관리자 : 기술기준과 (전파기준담당) 류제환 : 061-338-4622